필리핀 은신처에 마이바흐... 경찰, 1조3000억원대 불법 도박 총책 검거

빅딜사랑해 2021.09.23 0 52


7eb5f335641eaf211950b837bc8c59d0_1632388935_8775.jpg


23일 경찰청은 필리핀에서 한국인들을 대상으로 불법 온라인 도박사이트를 운영하며 1조 3000억원대의 부당이득을 취해 온 조직의 총책 40대 A씨를 지난 18일 오후 8시 필리핀 마닐라 자택에서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8년 7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축구, 야구 등 스포츠 경기 결과를 두고 돈을 거는 도박장을 운영한 혐의(도박개장)를 받는다. 현행법상 면허가 없는 사람이 도박장을 운영하는 것은 불법이다.

막대한 수익을 얻은 A씨는 필리핀 연예인 등이 다수 거주하는 최고급 리조트에서 머물고 있었다. 거주지에서 마이바흐 등 최고급 승용차 10대가 발견되는 등 호화로운 생활을 누리고 있었다고 한다.

불법 온라인 도박사이트 총책 검거에 투입된 특공대.
검거 당시 A씨는 무장 경호원 10여명을 대동하고 있었다. 필리핀 경찰 특공대를 비롯해 약 30여명의 경찰이 투입해 검거에 성공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지난 21일 오전 10시 역시 필리핀에서 국내 최대 성매매 알선 사이트 ‘밤의 전쟁’을 운영한 B씨를 검거했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지난 2014년 4월부터 2019년 7월까지 밤의 전쟁 등 3개의 성매매 알선사이트를 운영하며 성매매 업소를 광고해주는 대가로 200억원 상당의 부당 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청은 시민단체의 고발로 ‘밤의 전쟁'에 대한 수사에 들어간 뒤 2019년 ‘건국 이래 최대 규모 단속 작전'을 예고하며 전쟁을 선포한 바 있다. 해당 사이트에 광고를 올린 전국의 성매매 업소에 대해 일제 단속을 시작해 지난 2년 간 업주, 종업원 등 관계자 2522명을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에 필리핀에 은신해있던 B씨를 포함해 대부분의 가담자를 검거했다”며 “2년 간의 전쟁 끝에 밤의 전쟁을 소탕했다”고 밝혔다.
 

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