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기본소득’ 설계자, 다주택 의혹에 “캠프 정책본부장 사퇴”

권지태 2021.09.23 0 27


8fefda90a06742eb319fd1c635f29148_1632386309_9532.jpg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이 23일 다수의 부동산을 보유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대선)캠프 정책본부장에서 사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이 전 원장이 서울·경기 분당·충남·강원 등지에 10여개의 부동산을 보유했다고 투기의혹을 제기했었다.

이 전 원장은 부동산 투기의혹 보도 직후 페이스북에 “저와 관련한 불미스러운 기사가 나와 입장을 표명한다”며 “물의를 일으켜 송구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와 관련이 있는 사람으로서, 캠프내의 정책본부장 직함을 사임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부동산 투기의혹에 대해서는 “경기원장이라는 공직자가 되기 전의 일이고, 또한 투기와는 전혀 관계 없는 일로서 일방적인 주장에 불과한 내용”이라고 했다.

이재명캠프 정책본부장 직함을 내려놓는 이유에 대해서도 “이 지사의 대장동 공적이 오히려 의혹으로 둔갑되어 공격받는 상황 속에서, 사안의 논점을 흐리게 하여 정략적인 모략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전 원장은 “이 지사와 관련된 음해가 가려지면, 저와 관련된 모해는 이후 철저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화천대유 누구겁니까” - 이재명(맨 오른쪽) 경기지사가 지난 15일 오전 경기도의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출석하기에 앞서 대장동 개발 사업 의혹 피켓 시위를 하고 있는 국민의힘 소속 도의원들을 바라보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야당의 수사 요구에 대해 “이미 수사가 진행됐던 사안인데 또 한다면 찬성”이라고 했다. /연합뉴스
앞서 한 매체는 경기도보에 고시된 공직자재산등록사항을 인용해서 이 전 원장의 부동산 자산이 506000만원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이 전 원장은 부부 명의로 서울 강남구 청담동·경기 성남시 분당구 아파트를 보유했고, 가족 법인을 세워 단독주택, 상가 등을 증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부동산 불로소득이 심화되면 나라가 망한다”던 이재명 지사의 발언과 정면으로 배치된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이 전 원장은 이 지사의 간판정책인 ‘기본시리즈’설계자다. 최근 경기연구원장에서 물러난 뒤 이재명캠프에서 정책본부장을 맡았다.
 

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