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BTS가 유엔 중심에 섰다" 찬사

권지태 2021.09.23 0 38


8474c423880d0ad4394fbc2b1053a8d4_1632380734_9997.jpg


유엔(UN) 총회 특별 연설에 나선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행보에 외신도 주목하고 있다.

지난 21일 뉴욕타임스(NYT)는 '100만 명 이상이 시청한 UN 총회에서 BTS가 무대 중심에 섰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BTS 멤버 7명은 7분간 연설을 통해 코로나19 백신을 홍보하고 젊은이들의 회복력에 찬사를 보냈다"고 평했다.

NYT는 코로나19 대유행, 아프가니스탄 분쟁, 기후 변화라는 위기 속에서도 100만 명 넘는 사람들은 각국 정상이 아닌 보이 그룹 BTS를 지켜봤다고 전했다.

지난 20일 유엔 총회 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 회의(SDG 모멘트)에 참석한 BTS 멤버들은 청년 세대를 대표해 연설에 나섰다. '미래 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자격으로 참석한 BTS는 코로나19 시대를 살아가는 청년 세대를 위로하고 백신 접종을 독려했다.

뉴욕 유엔 본부에서 촬영한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무대 영상도 유튜브 누적 조회 수 1,400만 회를 넘기는 등 큰 관심을 모았다.

NYT는 "수많은 BTS 팬이 유엔 유튜브 채널을 구독했고 라이브 방송 댓글에는 (BTS를 상징하는) 보라색 하트 이모티콘이 폭발적으로 달렸다"고 덧붙였다.

이날 워싱턴 포스트 역시 "주로 정치인들이 참석해 대중의 관심을 끌지 못하는 유엔 총회에서 BTS에 대한 주목도는 이례적으로 높았다"고 보도했다.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는 "BTS가 글로벌 무대에서 사랑과 공동체에 대한 메시지를 전했다"며 "세계를 더 깨끗하고 효율적인 곳으로 만들기 위해 집중하는 젊은 세대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평했다. 


 

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